KBS NEWS

뉴스

‘평창 롱패딩’ 열기 속 ‘블프’ 롱패딩 사기 주의보
‘평창 롱패딩’ 구매 열기 틈탄 ‘블프’ 롱패딩 사기 주의보
최근 '평창 올림픽 롱패딩'이 큰 인기를 끌면서 겨울 외투로 패딩외투 판매가 늘고 있는데요...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사우디, 서울 44배 ‘메가 신도시 NEOM’ 건설…564조 원 투자
입력 2017.10.24 (19:58) | 수정 2017.10.24 (20:07) 인터넷 뉴스
사우디, 서울 44배 ‘메가 신도시 NEOM’ 건설…564조 원 투자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기존의 규제와 제약에 벗어난 초대형 주거·사업용 신도시 '네옴'(NEOM)을 건설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메가 프로젝트'엔 5천억 달러(약 564조원)가 투자될 예정으로, 서울의 44배 넓이(2만6천500㎢)로 조성된다.

모하마드 빈살만 사우디 제1왕위계승자(왕세자)는 이날 리야드에서 열린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FII) 행사에서 직접 이런 내용의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모하마드 왕세자는 "네옴은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최고의 주거지와 사업 공간이 될 것"이라며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를 잇는 위치에서 세계 최고의 유망한 경제 부문을 포함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네옴 사업은 사우디 정부의 기존 규제와 독립적으로 진행된다"며 "사업 추진의 단계마다 투자자, 관련 사업가, 혁신가의 조언을 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자금은 사우디 정부 재정과 국영 공공투자펀드(PIF), 외국 투자 유치로 마련할 계획이다.

도시의 위치는 개발되지 않은 사우디 북서부의 홍해 변 사막 지대로 알려졌다. 알아라비야 방송은 사우디와 이집트, 요르단 3국에 걸친 지역에서 신도시가 들어선다고 전했다.

사우디 매체 아랍뉴스는 이 도시에서 쓰는 에너지는 풍력과 태양광으로 모두 발전하고, 단순 반복작업은 인구보다 많은 로봇이 대신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네옴은 전세계 어느 곳에서 출발해도 8시간 안에 도착할 수 있다"면서 "육해공 운송의 글로벌 허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네옴 사업을 소개하는 홈페이지의 동영상엔 히잡을 쓰지 않고 일하는 여성, 풍력·태양광 발전소, 첨단 연구단지, 쾌적한 아파트, 레저를 즐기는 관광객, 파티 장면 등이 담겼다.

중동에서 가장 성공한 투자·개발 모델로 꼽히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연상케 한다.

이날 열린 FII 행사에서 야시르 빈오트만 알루마이얀 PIF 사장은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가 예정한 대로 내년에 진행된다고 밝혔다.

사우디는 아람코의 지분 5%를 해외 증시에 상장키로 했다. IPO 규모는 사상 최대인 1천억 달러(약 113조원)로 예상된다.

네옴 프로젝트를 발표한 모하마드 왕세자는 올해 32세로, 탈석유 시대를 대비한 사우디의 사회·경제 개혁 중장기 계획인 '비전 2030'을 이끄는 실세 왕자다.

사우디에서 종교적 이유로 금기였던 여성 운전허용과 사회 진출,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비롯해 부진했던 관광 산업, 일자리 창출, 국영기업의 민영화 등 과감한 개혁을 그가 주도하고 있다.
  • 사우디, 서울 44배 ‘메가 신도시 NEOM’ 건설…564조 원 투자
    • 입력 2017.10.24 (19:58)
    • 수정 2017.10.24 (20:07)
    인터넷 뉴스
사우디, 서울 44배 ‘메가 신도시 NEOM’ 건설…564조 원 투자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기존의 규제와 제약에 벗어난 초대형 주거·사업용 신도시 '네옴'(NEOM)을 건설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메가 프로젝트'엔 5천억 달러(약 564조원)가 투자될 예정으로, 서울의 44배 넓이(2만6천500㎢)로 조성된다.

모하마드 빈살만 사우디 제1왕위계승자(왕세자)는 이날 리야드에서 열린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FII) 행사에서 직접 이런 내용의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모하마드 왕세자는 "네옴은 가장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최고의 주거지와 사업 공간이 될 것"이라며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를 잇는 위치에서 세계 최고의 유망한 경제 부문을 포함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네옴 사업은 사우디 정부의 기존 규제와 독립적으로 진행된다"며 "사업 추진의 단계마다 투자자, 관련 사업가, 혁신가의 조언을 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자금은 사우디 정부 재정과 국영 공공투자펀드(PIF), 외국 투자 유치로 마련할 계획이다.

도시의 위치는 개발되지 않은 사우디 북서부의 홍해 변 사막 지대로 알려졌다. 알아라비야 방송은 사우디와 이집트, 요르단 3국에 걸친 지역에서 신도시가 들어선다고 전했다.

사우디 매체 아랍뉴스는 이 도시에서 쓰는 에너지는 풍력과 태양광으로 모두 발전하고, 단순 반복작업은 인구보다 많은 로봇이 대신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네옴은 전세계 어느 곳에서 출발해도 8시간 안에 도착할 수 있다"면서 "육해공 운송의 글로벌 허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네옴 사업을 소개하는 홈페이지의 동영상엔 히잡을 쓰지 않고 일하는 여성, 풍력·태양광 발전소, 첨단 연구단지, 쾌적한 아파트, 레저를 즐기는 관광객, 파티 장면 등이 담겼다.

중동에서 가장 성공한 투자·개발 모델로 꼽히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연상케 한다.

이날 열린 FII 행사에서 야시르 빈오트만 알루마이얀 PIF 사장은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가 예정한 대로 내년에 진행된다고 밝혔다.

사우디는 아람코의 지분 5%를 해외 증시에 상장키로 했다. IPO 규모는 사상 최대인 1천억 달러(약 113조원)로 예상된다.

네옴 프로젝트를 발표한 모하마드 왕세자는 올해 32세로, 탈석유 시대를 대비한 사우디의 사회·경제 개혁 중장기 계획인 '비전 2030'을 이끄는 실세 왕자다.

사우디에서 종교적 이유로 금기였던 여성 운전허용과 사회 진출,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비롯해 부진했던 관광 산업, 일자리 창출, 국영기업의 민영화 등 과감한 개혁을 그가 주도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