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정부가 GM이 요구한 증자참여를 거부한 이유는?
정부가 GM이 요구한 증자참여를 거부한 이유는?
정부와 산업은행이 GM본사가 군산공장을 폐쇄한 뒤 한국정부와 산업은행에 요구한 1조 원 규모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인도 민간 교류 역할 ‘반공포로’ 현동화 씨 국민훈장 받아
입력 2017.10.24 (19:34) | 수정 2017.10.24 (19:43) 인터넷 뉴스
한국-인도 민간 교류 역할 ‘반공포로’ 현동화 씨 국민훈장 받아
이해광 주인도 대사대리는 24일 인도 수도 뉴델리 한국대사관에서 현동화(85) 재인도한인회 고문에게 국민국장 석류장을 수여했다.

현 고문은 1932년 함경북도 청진에서 태어나 인민군 장교로 6·25 전쟁에 참전했다가 공산주의에 대한 반감을 갖고 강원도 화천에서 국군에 귀순해 '반공포로'가 됐다. 그는 휴전 협정 체결 후 한국이나 북한이 아닌 멕시코로 가기를 희망했다가 결국 인도에 남았다.

현 고문은 중립국 행을 택한 계기가 최인훈의 소설 '광장'에서 묘사하듯 이념적 고려는 아니었다며 오히려 "멕시코에 가면 나중에 이웃한 미국으로 건너가 대학도 다니고 더 공부할 수 있겠다"는 현실적 동기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인도에서 중립국 행을 기다리던 80여명의 반공포로 대부분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으로 떠난 후에도 애초 포로 수용 의사를 밝혔던 멕시코는 아무런 소식이 없었고, 현 고문은 지금은 고인이 된 반공포로 동료 3명과 함께 결국 인도에 정착하게 됐다.

인도에 귀화하라는 권유도 있었지만 1962년 뉴델리에 한국 총영사관이 생기면서 한국 국적도 취득하고 1964년부터 2년간 총영사관 직원으로도 근무했다.

현 고문은 1984년부터 20년간 재인도한인회장을 지내며 '한국 기금'을 만들어 한국어 과정을 마친 인도 학생의 연수를 지원하는 등 양국 민간 교류와 인도 한인 사회의 기반을 다졌다.
  • 한국-인도 민간 교류 역할 ‘반공포로’ 현동화 씨 국민훈장 받아
    • 입력 2017.10.24 (19:34)
    • 수정 2017.10.24 (19:43)
    인터넷 뉴스
한국-인도 민간 교류 역할 ‘반공포로’ 현동화 씨 국민훈장 받아
이해광 주인도 대사대리는 24일 인도 수도 뉴델리 한국대사관에서 현동화(85) 재인도한인회 고문에게 국민국장 석류장을 수여했다.

현 고문은 1932년 함경북도 청진에서 태어나 인민군 장교로 6·25 전쟁에 참전했다가 공산주의에 대한 반감을 갖고 강원도 화천에서 국군에 귀순해 '반공포로'가 됐다. 그는 휴전 협정 체결 후 한국이나 북한이 아닌 멕시코로 가기를 희망했다가 결국 인도에 남았다.

현 고문은 중립국 행을 택한 계기가 최인훈의 소설 '광장'에서 묘사하듯 이념적 고려는 아니었다며 오히려 "멕시코에 가면 나중에 이웃한 미국으로 건너가 대학도 다니고 더 공부할 수 있겠다"는 현실적 동기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인도에서 중립국 행을 기다리던 80여명의 반공포로 대부분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으로 떠난 후에도 애초 포로 수용 의사를 밝혔던 멕시코는 아무런 소식이 없었고, 현 고문은 지금은 고인이 된 반공포로 동료 3명과 함께 결국 인도에 정착하게 됐다.

인도에 귀화하라는 권유도 있었지만 1962년 뉴델리에 한국 총영사관이 생기면서 한국 국적도 취득하고 1964년부터 2년간 총영사관 직원으로도 근무했다.

현 고문은 1984년부터 20년간 재인도한인회장을 지내며 '한국 기금'을 만들어 한국어 과정을 마친 인도 학생의 연수를 지원하는 등 양국 민간 교류와 인도 한인 사회의 기반을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