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평창 롱패딩’ 열기 속 ‘블프’ 롱패딩 사기 주의보
‘평창 롱패딩’ 구매 열기 틈탄 ‘블프’ 롱패딩 사기 주의보
최근 '평창 올림픽 롱패딩'이 큰 인기를 끌면서 겨울 외투로 패딩외투 판매가 늘고 있는데요...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1·2심 무죄’ KT&G 백복인 사장 무죄 확정…검찰 상고 포기
입력 2017.10.24 (19:12) | 수정 2017.10.24 (19:14) 인터넷 뉴스
‘1·2심 무죄’ KT&G 백복인 사장 무죄 확정…검찰 상고 포기
광고대행사로부터 수주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을 받았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1·2심에서 연달아 무죄를 선고받은 백복인 KT&G 사장에 대해 검찰이 상고를 포기했다. 이에 따라 백 사장은 무죄가 확정됐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고검 공소심의위원회에서 논의한 결과 상고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KT&G 비리 의혹을 수사해 지난해 6월 백 사장을 배임수재 등 혐의로 기소했다.

그러나 1심을 맡은 서울중앙지법은 올해 2월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이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공소사실이 합리적인 의심의 여지 없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지난 13일 열린 2심에서도 서울고법은 "추가 제출된 증거를 봐도 공소사실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검찰 항소를 기각했다.

백 사장이 2013년 민영진 전 사장의 배임의혹 사건에서 핵심 참고인을 외국으로 도피시킨 혐의(증인도피)도 1·2심 모두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 ‘1·2심 무죄’ KT&G 백복인 사장 무죄 확정…검찰 상고 포기
    • 입력 2017.10.24 (19:12)
    • 수정 2017.10.24 (19:14)
    인터넷 뉴스
‘1·2심 무죄’ KT&G 백복인 사장 무죄 확정…검찰 상고 포기
광고대행사로부터 수주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을 받았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1·2심에서 연달아 무죄를 선고받은 백복인 KT&G 사장에 대해 검찰이 상고를 포기했다. 이에 따라 백 사장은 무죄가 확정됐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고검 공소심의위원회에서 논의한 결과 상고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KT&G 비리 의혹을 수사해 지난해 6월 백 사장을 배임수재 등 혐의로 기소했다.

그러나 1심을 맡은 서울중앙지법은 올해 2월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이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공소사실이 합리적인 의심의 여지 없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지난 13일 열린 2심에서도 서울고법은 "추가 제출된 증거를 봐도 공소사실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검찰 항소를 기각했다.

백 사장이 2013년 민영진 전 사장의 배임의혹 사건에서 핵심 참고인을 외국으로 도피시킨 혐의(증인도피)도 1·2심 모두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