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벤 크라머, SNS에 한국어로 “상패 맞아 다친 팬들께 사과”
청동 상패 어떻게 던졌길래 …크라머, 한글로 “팬들께 사과”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가 21일 상패를 잘못 던져 한국인 관객 2명을 다치게 한 것...
정부가 GM이 요구한 증자참여를 거부한 이유는?
정부가 GM이 요구한 증자참여를 거부한 이유는?
정부와 산업은행이 GM본사가 군산공장을 폐쇄한 뒤 한국정부와 산업은행에 요구한 1조 원 규모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시아나 “미국행 승객 보안강화 내년 4월24일까지 유예받아”
입력 2017.10.24 (17:10) | 수정 2017.10.24 (17:12) 인터넷 뉴스
아시아나 “미국행 승객 보안강화 내년 4월24일까지 유예받아”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6일부터 미국행 항공기 탑승객에게 적용되는 미 정부의 보안강화 조치 실행을 내년 4월까지 유예받았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미 교통안전청(TSA)으로부터 미국으로 들어오는 승객에 대한 보안 질의(인터뷰) 등 보안강화 조치를 내년 4월 24일까지 유예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TSA가 곧 정식 공문을 보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TSA는 지난 6월 28일 긴급보안조치를 발표하고, 미국에 취항하는 105개국 180개 항공사에 탑승객 보안검색 강화를 직접 요청했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은 현재 항공기 내 위해물품 반입차단, 요주의 승객(Selectee) 휴대전자기기 전수검사(ETD), 휴대전자기기 검사 후 미국행 승객의 타 국가 승객과 분리 조치 등을 시행 중이다.

이번달 26일부터는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등 미국 국적기와 미국령인 괌·사이판 등에 취항하는 국내 저가항공사(LCC)부터 보안인터뷰 등 강화된 보안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역시 지난 15일에 TSA에 같은 내용의 공문을 보내 내년 2월 20일까지 조치를 유예해 달라고 요청한 가운데, 회신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아시아나 “미국행 승객 보안강화 내년 4월24일까지 유예받아”
    • 입력 2017.10.24 (17:10)
    • 수정 2017.10.24 (17:12)
    인터넷 뉴스
아시아나 “미국행 승객 보안강화 내년 4월24일까지 유예받아”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6일부터 미국행 항공기 탑승객에게 적용되는 미 정부의 보안강화 조치 실행을 내년 4월까지 유예받았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미 교통안전청(TSA)으로부터 미국으로 들어오는 승객에 대한 보안 질의(인터뷰) 등 보안강화 조치를 내년 4월 24일까지 유예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TSA가 곧 정식 공문을 보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TSA는 지난 6월 28일 긴급보안조치를 발표하고, 미국에 취항하는 105개국 180개 항공사에 탑승객 보안검색 강화를 직접 요청했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은 현재 항공기 내 위해물품 반입차단, 요주의 승객(Selectee) 휴대전자기기 전수검사(ETD), 휴대전자기기 검사 후 미국행 승객의 타 국가 승객과 분리 조치 등을 시행 중이다.

이번달 26일부터는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등 미국 국적기와 미국령인 괌·사이판 등에 취항하는 국내 저가항공사(LCC)부터 보안인터뷰 등 강화된 보안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역시 지난 15일에 TSA에 같은 내용의 공문을 보내 내년 2월 20일까지 조치를 유예해 달라고 요청한 가운데, 회신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